삼육치과병원 김병린 원장 재신임

"좋은 의료진 확보하는데 최선 다할 것"
정현중 기자 2021-01-21 11:15:13

▲ 김병린 병원장

삼육치과병원장에
김병린 현 병원장이 재신임됐다.


삼육치과병원 운영위원회는
지난 1월 18일 신임 원장
선출을 위한 의회를 열고, 김병린 병원장을 재신임했다.


김병린 병원장은 “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삼육치과병원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"며 "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이 모든 게 제한될 수밖에 없다. 그렇더라도 잘 대응해 나가겠다. 병원은 무엇보다 의료진이 중요한 만큼
좋은 의료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"고 말했다.


이어 "코로나 상황이 호전되고, 재정건전성을 확보하면 병원 환경개선 등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”고 소감을 밝혔다.


김병린 병원장은 1987년 서울대 치대를 졸업, 서울대치과대학병원에서 수련의 과정을 마쳤다. 1994년 (당시)서울위생치과병원에 발을 디딘 후 지금까지 줄곧 병원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. 1996년 수련부장, 1998년 진료부장을 거쳐 2002년부터 박광선 전 원장의 후임으로 병원장의 중책을 맡아 봉사해 왔다. 그간 임플란트 클리닉, 구강재건 보철 클리닉, 턱관절 질환 클리닉 등 세분화된 진료 전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.


현재 대한치과병원협회 감사, 서울대 치대 총동창회 종신이사 등 대외활동을 펼치고 있으며, 모교인 서울대 치대 외래교수 및 대한치과의사협회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임상실무교육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기사
공유
트위터
페이스북
카카오톡
치의신보 앱다운